♥와블의 트랜스포머 버닝홈입니다♥
by WILDBLAST
태그 : 가시나무
2011/09/21   음악은 정말 위대해 : 자주빛 가시나무 숲 [2]
음악은 정말 위대해 : 자주빛 가시나무 숲
저란 녀석이 자기 홈에서만 유령이 아니라(...) 평소에도 참 유령같습니다.
TV도 안 봐 신문도 안 봐 웹서핑도 안 해...;;; 전 산 속에 들어가도 잘 살 듯요;;;
관심 돋거나 필 꽂히면 열심히 뒤지긴 하지만 천성이 워낙 느리고 게으려서_(-_-)_

그 중에서도 특히 TV(....) 사람들이 TV 얘기하면 참 미안해집니다...(-_-);;;;
뭔 화제를 꺼내도 동조해주지 못하고(-_-);;; 개그를 해도 알아먹질 못하고(-_-);;; 

아무튼 그리하여; 그 화제라는 나가수도 그냥 ㅎㅎ 하고 듣고 넘기는 편인데, 
타이밍 좋게 <자우림>과 <가시나무>라는 키워드를 봤습니다. 

자우림도 엄청 좋아하는 밴드고, 김윤아도 엄청 좋아하는 가수고, 
가시나무 또한 엄청 좋아하는 노래인지라, 퇴근길에 당장 검색해서 들었습니다. 
스맛폰이 이런 점이 좋네요... 안 그랬음 전 또 귀찮아서 검색 안하고 패스했을 듯;

자자, 혹시 못 보신 분 저랑 같이 봐요. 기왕이면 이어폰 끼고 볼륨업해서 집중집중!


Aㅏ...OTL 소름돋아요ㅠㅠㅠㅠㅠ 윤아언니 쫭임ㅠㅠ)bbbbbbb 진짜 울 뻔했ㅠㅠㅠㅠ

요 아래↓건 무대버전 말고 그냥 노래버전. 
중간에 인터뷰가 없어 그냥 노래만 쭉 감상하실 수 있어요.
하지만 윤아누님 열창하는 걸 보면 더욱 절절하므로 위의 동영상 추천ㅠㅠㅠㅠㅠ


정말 굉장하다고 감탄했습니다. 곡에 대한 이해도, 해석도, 그것을 달리 표현한 감성과 기술까지. 

이런 건 기록해야해!!! 싶어서 얼른 이글루 작성해요. 
듣고 싶을 때마다 찾아다니기 힘듦...ㄷㄷㄷㄷㄷ

그리고 하는 김에 원곡도 같이 링크★


원래 이런 느낌. 안타깝게도 뒷부분이 여운없이 잘리네요ㅠㅠ

사실 이 원곡의 느낌을 잘 살려 리메이크한 건 조성모씨라고 생각합니다.
(님과 씨의 차이는 애정도에 근거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조성모씨가 리메이크했던 노래로 이 노래를 처음 알았습니다.
조성모씨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음에도 이 노래를 불러줬다는 사실만으로
그를 싫어할 수 없을 만큼, 조성모씨의 <가시나무> 버전을 엄청 좋아합니다. 

요게↓ 조성모씨의 <가시나무> 뮤직비디오.


처음엔 얼굴없는 가수로, 스토리를 갖춘 한 편의 영화 같은 뮤직비디오로 차별화를 뒀죠.
반가운 얼굴들이 참으로 많이 등장합니다... 격세지감...ㄷㄷㄷ

사실 이 뮤직비디오보다는 처음 무대에서 이 노래를 부를 때, 
마이크를 두 손으로 조심스럽게(라는 느낌으로) 쥐고 부르던 조성모씨 표정 연기가 좋았어요.
와, 남자가 부르는 데도 이렇게 애처롭게, 깨어질 듯 조마조마한 느낌이 나는구나 싶어 감탄했죠. 
조성모씨의 그때 라이브도, 자우림의 지금 라이브도, 보컬의 표정과 목소리 호소력이 대단합니다.

근데 조성모씨의 그 라이브 버전은 검색 결과에 안 나와서 그냥 포기했습니다(더 찾기 귀찮...;)
다른 버전들은 그때만큼의 느낌이 나지 않아서 그냥 링크하지 않았어요.






원체 가시나무 노래가 그렇습니다. 말할 수 없이 처연하고 가슴 옥죄고 코끝이 찡해지고...
전 이 노래 들을 때마다 눈물이 핑 돌고 숙연해지거든요. 

지금까지 <가시나무>에서 흘러나오는 그 슬픔이란 정의는 개인적으로 뭐랄까, 
폭발하지 못하고 안으로 타들어가는 그런 느낌이랄까요. 
시커먼 가슴 부여잡고 영혼을 태워 호소하는, 
하지만 다른 이에겐 들리지 않는 고요한 외침이랄까...

근데 자우림이 부르는 <가시나무>에서는 그것이 폭발한 느낌이었습니다. 
꾹꾹 눌러담고 혼자서 참아내고 있던 것을 쏟아내고 오열하는 기분.
마음껏 눈물을 흘리고 흐느껴도 된다는 생각에 마냥 슬프지만은 않고 안도감마저 들었어요. 

제게 있어 <가시나무>의 이미지는 여전히 조성모씨 버전의 노래입니다.
인상찍히기 원리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제게 있어 <가시나무>는 딱 이런 느낌이거든요.

하지만 조성모 버전이 눈물을 머금고 자신의 상처를 노래하는 이미지를 준다면
자우림의 버전은 그 안타까운 상처를 위로해주는 듯 해서, 참 좋았습니다.
전자가 물 속에 서서히 잠겨들어가 깊어지는 느낌이라면 후자는 쏟아지는 비를 맞고 씻어내리는 느낌.

앞으로는 나 자신만을 위해 한없이 울고 싶을 땐 조성모의 <가시나무>를, 
위로받고 싶을 땐 자우림의 <가시나무>를 순차적으로 찾게 될 것 같네요. 

음악은 정말 위대한 것 같아요.
얼마 되지 않는 시간에 영혼을 사로잡으니까요.
by WILDBLAST | 2011/09/21 22:57 | ♡각종 리뷰♡ | 트랙백 | 덧글(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메모장



REVENGE OF THE FALLEN('09.06.26)
TF UNION
충동적 네미쨩♡아마다 옵냥님♡
메옵결추위
Begins&The Dark Knight Union
JOKERBATMAN
THE BAD THE WEIRD THE GOOD<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덧글
2019.03 마이클 잭슨의 아동 ..
by WILDBLAST at 03/20
위의 잠본이님이 댓글에 남..
by WILDBLAST at 08/23
헐 지금 못구하겠죠...?ㅜ
by fnz at 06/10
지금 생각해도 정말 어처구니..
by WILDBLAST at 08/06
진짜,한국좋아해서 억지로..
by 아오,기레기들 at 08/04
왓 안녕하세요! 일단 득템했..
by WILDBLAST at 09/16
http://tfwiki.net/wiki/Tran..
by 잠본이 at 09/15
+비공개라도 개인정보가 있..
by WILDBLAST at 09/15
비공개 글 및 댓글이지만, ..
by WILDBLAST at 09/15
안녕하세요! 남겨주신 링크 ..
by WILDBLAST at 03/28
태그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