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블의 트랜스포머 버닝홈입니다♥
by WILDBLAST
태그 : 트포2
2009/06/11   트랜스포머 시사회, 원인은 주최측(+내용 추가) [179]
2009/06/10   시사회 후기는 오늘 자정 이후에
트랜스포머 시사회, 원인은 주최측(+내용 추가)
※ 이 포스트는 링크 프리입니다. 많이 퍼뜨려주세요.
※ 추가된 내용은 +덧 이란 형태로 붉은 글씨에 오렌지색 블록 씌워져 있습니다.
※ 시사회 관련 새로운 포스팅 작성해서 올렸습니다.


    본 포스트가 "시사회 당일에 대한 현장 분석"이라면, 새로운 포스팅은 "내한 관련 현장 분석"입니다.
    현재 돌아다니는 왜곡과 악감정이 가득한 "잘못된" 기사, 제대로 알고 보자 는
    생각에 또 미친 듯이 길디 긴 포스팅을 작성하고 있습니다.
    이번과 마찬가지로 지루하고 긴 시간이 되겠지만,
    욕하기 이전에 그 "욕 해야 마땅한 이유"가 과연 정말 마땅한지, 
    "누구의 의견에 휩쓸리는 것이 아닌, 스스로의 판단"으로 결정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09.06.16 오전 5시 이후 이 글에 가타부타 따짐성 댓글 다실 분들은
   "트랜스포머팀을 향한 비방, 과연 정당한가" 1,2편 모두 보고 오십시오.
   했던 말 또 하게 하지 마시고...






네, 저 어제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제 인생 최고가 될 거라고 생각했던 순간이 없었으면 좋았을 순간으로 변해버렸던 시사회였습니다.



자, 이제 전 조금은 진정된 상태입니다.
...라기보다는, 이제 기운도 다 빠져 초월한 상태입니다.
아주 많이 길어지겠지만, 밤을 새서라도 포스팅을 다 해볼 생각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더 이상 다른 일을 못할 것 같습니다. 다 토해내고, 정신적으로라도 쉬어야겠어요.

우선 길게길게 포스팅을 하기 전에 한 가지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전 처음엔 무조건적으로 주최사 측만을 욕했습니다(바로 전의 포스팅만 봐도 아시겠지만)
하지만 뭐 이 사정 저 사정 주최사 측도 이해할 순 있어요. 감독도, 배우도, 다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분노하는 포인트는 행사지연도, 행사 미흡도 아닌, 단 하나입니다.

"통보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된 상영"

이건 감독도 배우도 폭우의 탓도 아닙니다. 행사 지연과 아무 상관없습니다.
절대적으로 주최사 측 잘못입니다.
전 그거 하나만으로도 이미 어제 엉망진창이 된 시사회의 제물로 주최사를 바치고 싶은 심정입니다.

여러가지 기사 참 많이 떴습니다. 트랜스포머팀도 엄청 욕 먹고 있지요.
이런 저런 루머도 많고 바라보는 관점도 다 다릅니다.
저는 지금부터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제가 있었던 그 현장에서,
제 두 눈으로, 제 몸으로 겪은 바만 말씀드리고,
당시 했던 생각들만 그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나머지 판단은 여러분이 하세요.
이후 제가 다른 블로그나 뉴스에서 본 기사는 미리미리 언급하겠습니다.


저와 함께 시사회 현장으로 가보실 분은 펼쳐주세요
by WILDBLAST | 2009/06/11 00:28 | ♥♥♥TRANSFOMERS | 트랙백(2) | 핑백(1) | 덧글(179)
시사회 후기는 오늘 자정 이후에
올릴 겁니다..........
분노의 글을 무지하게 길게 적을 겁니다....
밤 새워서라도 다 쓸 테다.......

상영관 들어가서, 정말 울 뻔했습니다.
ㅆㅂ 내가 이럴라고 2년을 기다린 게 아니야 ㄱㅐㅅㅐ퀴들아...ㅠㅠ
CGV, 너네가 나 엿먹인 게 하루 이틀 얘기가 아니지만 이번엔 진짜 죽여버리고 싶었다...
나 온순한 사람인데 왜 이렇게 험하게 만드니, 응?
씨발 왜 하필 IMAX는 너네만 있어서 안 갈 수도 없게 만드니.
비러머글비러머글.

자정 이후에 올라가는 시사회 후기는 댓글 열어두겠습니다.
스포일러랑 관련없는 댓글은 마음껏 달아주세요. 같이 씹어주세요...

이후 스포일러랑 상관있는 글들은 모두 접기 기능하겠습니다.
그래도 약속한 16일까지는 매너를 지키겠어요. 16일 이후는 강력 스포일러, 모두 접겠습니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건 댓글로도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나중에 뵈요........흑흑흑흑흑.



짤막 상영 후기 : 1편만한 2편 없다. 
                       마베 감독님, 뽀인트 잘못 찾았어요. 마니아의 감성을 격하시키셨군효.
                       3편을 위한 2시간 반짜리 프롤로그를 본 기분(단, 3편을 잘 만들어야 함..)
                       3년 동안 3편을 기다리기에 2편은... 좀 부족해요. 흑.
                       시사회 당첨은 인생의 둘도 없는 행운이 아니라 독이었다...
by WILDBLAST | 2009/06/10 12:35 | ♥♥♥TRANSFOMERS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메모장



REVENGE OF THE FALLEN('09.06.26)
TF UNION
충동적 네미쨩♡아마다 옵냥님♡
메옵결추위
Begins&The Dark Knight Union
JOKERBATMAN
THE BAD THE WEIRD THE GOOD<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덧글
2019.03 마이클 잭슨의 아동 ..
by WILDBLAST at 03/20
위의 잠본이님이 댓글에 남..
by WILDBLAST at 08/23
헐 지금 못구하겠죠...?ㅜ
by fnz at 06/10
지금 생각해도 정말 어처구니..
by WILDBLAST at 08/06
진짜,한국좋아해서 억지로..
by 아오,기레기들 at 08/04
왓 안녕하세요! 일단 득템했..
by WILDBLAST at 09/16
http://tfwiki.net/wiki/Tran..
by 잠본이 at 09/15
+비공개라도 개인정보가 있..
by WILDBLAST at 09/15
비공개 글 및 댓글이지만, ..
by WILDBLAST at 09/15
안녕하세요! 남겨주신 링크 ..
by WILDBLAST at 03/28
태그
rss

skin by 이글루스